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12'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2.29 아는 이름이 없는 나. (4)
  2. 2010.12.16 파라과이 인터넷 시장 발전하다. (4)
2010.12.29 13:04

아는 이름이 없는 나.


누군가 내게 아는 사람이 많은 것 같아요. 라고 했다.

그러나 나는 아는 사람이 없다. 아니 아주 적다. 사람의 이름을 잘 기억하지 못하는 나는 과거의 언젠가 연이 닿아서 기억하고 있는 사람의 이름과 같다면 겨우 기억해 내는 그런 식이다.  과거에 A가 나와 이삼년 같이 지냈다면 나의 나쁜 머리도 그 사람의 이름을 기억하고 현재의 B가 A와 이름이 같다면 B를 A라고 부를 수 있는 것이다.

사람의 이름을 잘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은 사람을 알 리가 없다. 나같은 사람을 알게 되었을 때 좋은 점 한 가지는 후일 내가 A의 흉을 남에게 보더라도 구체적인 이름 대신 왜 갸 있잖아 갸 식으로 밖에는 말 할 수 없다는 점이 유일하다고나 할까?

내가 기억하는 이름들은 그래서 내겐 소중한 이름들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j4blog.tistory.com BlogIcon j준 2011.01.08 17:1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같은 경우는 해외 생활을 몇 년 하다보니 점점 아는 이름이 없어지네요. 한국에서 살아도 그랬지만 여기선 한 해 한 해 외롭다는 생각이 조금씩 늘어갑니다.

    야튼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한 한 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paraguay.tistory.com BlogIcon BoBo 2011.01.08 23:17 신고 address edit & del

      해외에 사는 이들의 어쩔 수 없는 운명인가 봅니다. 그래도 이민생활에서 가족 일원이 태어나고 자라는 것을 보는 재미도 쏠쏠 합니다. 그렇죠? 재준님?

      재준님과 모든 가족도 건강하세요!

  2. Favicon of http://www.latinamericastory.com BlogIcon juanshpark 2011.01.19 09:2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래도 이민사회에서 아는 사람들이 좀씩 생기지 않나요?
    대신 한국 이름이 아니라 스페인어 이름이라 그렇지만.... ㅎㅎㅎ

    • Favicon of http://paraguay.tistory.com BlogIcon BoBo 2011.01.19 09:49 신고 address edit & del

      그게 스페인어 이름은 동명이인이 워낙 많은지라 분명 이름은 아는데 그게 그 사람 이름인줄 모른다는 맹점이 있습니다.

2010.12.16 10:57

파라과이 인터넷 시장 발전하다.


집에 2메가 인터넷을 달았다. 정말 새 세상.
언젠가 인터넷 속도의 적정치가 얼마일까 생각해 본 적이 있었는데 700메가 나가는 한 시간 짜리 드라마 한 편을 한 시간에 받을 수 있으면 적당한 것이 아닐까 했었다. 258 kbps를 쓰다가 2메가가 되니까 한 시간에 800 메가가 좀 넘게 다운을 받는다. 또 이런 상황이 되니 2시간 짜리 영화를 8기가로 저장하는 블루레이 버전을 다운 받을 수 있는 속도가 좋지 않을까 싶으니 인간의 마음은 참 간사하다고나 할까? 블루레이 버전을 두시간에 받으려면 지금의 5배 10메가 정도의 속도가 필요하다. 

마침 아이들 방학 기간이라 한국에서도 아이들 만화가 많이 올라와서 아이들용 만화영화를 열심히 받고 있다. 남에 집에서 업어온 컴이 생겨서 낮에 내 컴으로 밤엔 업어온 컴을 돌려서 24시간 풀 다운. 뉴스데스크, 4기가 버전의 라붐을 다 다운 받았다.(그때의 소피 마르소, 정말 예뻤다. 내가 80년대 중반 라붐을 보고 소피에 빠졌었다는....)

하루에 십몇기가씩 다운 받다보니 하드도 하나 장만해야겠고, 빠른 웹서핑 덕에 네이버 들어가기도 겁이 나지 않는다. 98년 모뎀을 쓰다가 두루넷을 설치했을 때의 기분을 요 며칠 느끼고 있다.

요금은 이전 258 kbps와 별 차이없는 월 15만 과라니. 한화로 3만원대 후반.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www.latinamericastory.com BlogIcon juanshpark 2010.12.22 07: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렇군요 ㅎㅎㅎ;; 정말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
    파라과이가 이렇게 될 때도 있네요. ^^
    잘 계시지요? BoBo님?

    • Favicon of http://paraguay.tistory.com BlogIcon BoBo 2010.12.22 21:53 신고 address edit & del

      덕분에 2테라짜리 하드 하나 더 장만했습니다.
      파라과이는 이제 더위가 요이땅입니다. 요즘 제 블로그 포스팅은 생존신고라고나 할까요?
      이상하게(?) 제 한rss 첫 시작화면이 후안님의 블로그라 후안님의 글은 하루에도 몇번씩 잘 보고 있습니다.^^(바꿀래야 바꿀수가 없더군요.)

  2. linares 2011.10.24 02:5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파라과이 인종차별있나요?? 그리고 이민방법좀알려주세요

    • Favicon of http://paraguay.tistory.com BlogIcon BoBo 2011.10.25 10:07 신고 address edit & del

      파라과이에 인종차별 있습니다. 다만, 타 국가들에 비해서 그 강도가 적습니다. 제가 느끼는 인종차별이라면 한국인은 돈많은 호구 정도로 대할 때나 철없는 애들의 놀림 정도입니다.

      이민방법이라는 것이 따로 있는지는 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 준비없이 이곳에 오신 분들도 많이 봤습니다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