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1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1.21 1994년 어느 늦은 밤 (7)
2011.11.21 10:53

1994년 어느 늦은 밤



나는 가수다에서 자우림이 장혜진의 '1994년 어느 늦은 밤'을 부르는 것을 듣는데 왜 이리 맘을 싱숭생숭하게 하는지. 김윤아의 말차럼 말도 안되는 사랑을 했던 94년은 아니었지만, 내게 1994년은 인생에서 잊을 수 없는 행복의 삼년이 시작되던 해였다. 94년 겨울, 어여뿐 아가씨랑 걸었던 광화문 눈길. 사랑한단 말을 못해서 편지로 대신하곤, 거절에 팔이 다쳐라 주먹쥐고 샌드백을 두드려서 남은 지금의 불편한 내 오른팔의 95년. 내 인생의 동반자를 처음 만났던 96년. 내 인생의 황금기.

이제 사랑이란 말을 하면 추해질 나이라는 것이 새삼 나를 우울하게 한다. 사랑 대신 '정'이 익숙한 시기.

노래 가사처럼 '내가 그대를 얼만큼 사랑하고 있는지를' ' 그대 이제는 안녕' 이라고 말 할 수 없다는 사실은 내겐 비극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 0 Comment 7
  1. Favicon of http://j4blog.tistory.com BlogIcon 재준씨 2011.11.24 15:5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94년..' 그 노래는 자우림의 말처럼 사람의 가슴을 먹먹하게 하는 그런 노래같아요.
    저 역시 지독한 사랑을 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러고보니 '94년...'을 듣고 추억에 잠길 나이라면 30대 중반에서 40대 초반이겠군요.

    • Favicon of http://paraguay.tistory.com BlogIcon BoBo 2011.11.25 09:51 신고 address edit & del

      재준님은 그 해 사랑을 하고 계셨군요.^^ 그 해 여름 김일성이 죽어서 전쟁난다는 이야기로 긴장했던 기억과 간만의 서울 생활로 드라마 서울의 달 주제가와 마로니에의 '칵테일 사랑'을 주절 거리며 서울 거리를 걷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아직도 제 핸드폰의 벨소리는 칵테일 사랑이지요.

      살짝 말씀드리면 재준님이 저보다 서너해 형님이십니다.

  2. carlito79 2011.12.08 04:2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간만에 새글이네요^^너무 기다려왔답니다~ ㅎㅎ
    90년대는 모든게 다 아름다웠듯.. 추억과 더불어 그당시 들었던 노래 모두 다요~
    얼마전에 한국을 다녀 왔는데...삶이 예전에도 빡빡했지만 요즘엔 전혀 여백없이 더 빡빡하게
    살고 있더군요 브로콜리 너마저의 노래 가사가 떠오르던데...이 미친 세상에!!
    바쁘시더라도 가끔씩 글올려주세요^^

    • Favicon of http://paraguay.tistory.com BlogIcon BoBo 2011.12.12 10:44 신고 address edit & del

      제 글을 기다려주시는 분도 있다니, 조금은 놀랐습니다. 앞으론 좀 더 자주 글을 올려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혼잣말 아닌 글로요.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www.latinamericastory.com BlogIcon juanshpark 2012.02.19 01:1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사랑이 추해진다뇨? 전 아직도 사랑을 생각한답니다.
    젊은이들의 로맨스만을 생각하셔서 그런거 아닐까요?
    오히려 중장년의 로맨스도 아주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랍니다.
    저도 제 아내와 연애를 하며 살고 있는걸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paraguay.tistory.com BlogIcon BoBo 2012.02.22 23:15 신고 address edit & del

      Juan님에겐 영화 노트북이 딱 이군요.

      계속 첨의 그 감정을 이어갈 수 있는 것이 정답인데 그 가슴설레임은 어렵네요.

    • Favicon of http://www.latinamericastory.com BlogIcon juanshpark 2012.02.23 00:11 신고 address edit & del

      처음의 감정, 그 설레임을 유지한다는 것은 어렵죠. 일단 3개월만 지나면 딱 콩깎지가 떨어지니까요. ㅎㅎㅎ;; 하지만 로맨스는 키워 나갈 수 있습니다. 여러 가지 방법이 있죠. 무엇보다 솔직한 의사 소통, 그리고 함께 하는 시간이 관건인 것 같습니다. 저희 부부는 그렇게 살려고 노력합니다. 실제로 그렇게 살고 있구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