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복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4.25 블로깅이 유용했던 하루 (3)
2008.04.25 10:00

블로깅이 유용했던 하루

오전에 직장에 있는 마누라와 통화를 했다. 전화를 받는 목소리가 심상치 않길래 '왜 그래? 무슨일 있어?'하고 물었다. 그랬더니 단체사진 찍어 논 사진을 얼떨결에 컴의 휴지통에 버리고 비워버렸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럼 디카에는 남아 있겠네 했더니 자기는 평소에 복사 대신 잘라내기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컴과 디카를 아무리 찾아봐도 없다는 것.

꼭 필요한 행사용 사진이라 마누라 직장에선 포토샵으로 합성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왔다는 것. 걸리는 시간도 시간이고, 합성한 사진이 잘 나올리도 만무했다.

그런데 며칠 전, 메타블로그를 돌아다니다 보았던 디카에서 지워버린 사진 복구하기란 포스팅을 본 기억이 있어서 호기스럽게 마누라에게 '디카 가져와, 내가 해결해 줄께'하고 말했다. 내가 읽었던 포스팅은 하드 디스크에서 지운 데이터를 살리는 프로그램으로 디카나 핸드폰의 플래시 메모리의 자료도 살릴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말은 그렇게 했지만 해 본적이 없는 일이라 디카로 안되면, 마누라 직장의 컴퓨터에서 데이터 복구 프로그램을 돌려봐야 하는데, 오랜 시간 남에 직장에 가서 컴퓨터 만지는 일도 그렇고, 평소에 자주 사용하는 컴이다보니 자료 복구가 될 지가 살짝 걱정이 됐다.(일반 컴에서 이런 류의 프로그램을 돌리면 만 12시간이 넘게 걸리 때도 있다.)

얼굴이 사색이 되서 온 마누라. 가져온 디카를 낚꿔 채서 컴에 연결하고 프로그램을 돌려봤다. 다행히 다 살아있는 사진들. 컴퓨터 하드에 비해서 프로그램도 훨씬 빨리 돌아간다.

마누라가 '내가 남편 하난 잘 뒀지' 그러길래 '그러니까 내가 블로깅한다구 머라구 하지 좀 마!' 라고 해줬다. 평소에 블로깅하느라 새벽 한두시에 잠자리에 들 때가 다반사다보니 구박을 많이 받아 오던 터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사용한 프로그램. 이런 류의 프로그램에는 파이널 데이터, 라이브 데이터 등이 있다.

데이터 복구 프로그램으로는 지워진 하드디스크의 자료 뿐만 아니라 플래시 메모리를 쓰는 디카, 핸드폰, PMP의 자료들도 살릴 수 있다. 라는 것이 오늘의 교훈이랄까? 단, 지운 뒤에 바로 프로그램을 사용해서 복구해야지 계속 쓴 뒤에는 위에 자료가 덮어 씌워져서 복구 가능성이 낮아진다.




Trackback 0 Comment 3
  1. Favicon of http://nihao.tistory.com BlogIcon 멋진그대 2008.04.25 15:1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마누라가 '내가 남편 하난 잘 뒀지' 그러길래 '그러니까 내가 블로깅한다구 머라구 하지 좀 마!' 라고 해줬다.
    ...>>> 오토로 웃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ㅎㅎ

    • Favicon of http://paraguay.tistory.com BlogIcon BoBo 2008.04.25 13:41 신고 address edit & del

      제가 좀 엄처시하에 살다보니 이 기회다 한 거죠. 그래도 그런 치하(?)라도 들을 수 있었으니 그게 어딥니까?
      블로깅이 나름대로 생활에도 도움이 된다는 경험을 했습니다.

    • Favicon of http://nihao.tistory.com BlogIcon 멋진그대 2008.04.25 15:14 신고 address edit & del

      재밌게 사시는 같습니다..^^